일본정부의 《단독제재》조치를 단죄규탄한다/사협중앙 상임리사회 성명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정당한 수소탄시험과 지구관측위성 《광명성-4》호의 발사를 구실로 일본정부가 결정한 독자적인 《제재》조치는 전쟁을 할수 있는 《보통국가》건설을 다그치며 미, 일, 《한》군사동맹을 강화함으로써 조선반도와 동북아시아정세를 긴장격화에로 떠미는것으로써 그 무슨 말로도 정당화할수 없다.

공화국의 수소탄시험은 날로 가증되는 미국의 핵위협으로부터 나라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옹호하고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자위적조치이며 인공지구위성의 발사는 모든 주권국가에 부여된 자주적권리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정부가 감행한 제재조치는 흑백을 전도하며 국제법을 유린하는 불법무도한 행위로 된다.

더군다나 그것은 2014년 5월의 조일스톡홀름합의를 일방적으로 파기할뿐아니라 총련의 합법적인 활동과 재일동포들의 생활과 권리를 부당하게 규제, 탄압하는 비인도적행위로써 절대 용납할수 없는 폭거이다.

력사적경위로 보나 인도적견지로 보나 보호하고 우대하여야 할 총련과 재일동포들을 오히려 과녁삼아 감행된 일본정부의 이번 《제재》조치는 식민지과거청산을 거부하고 난민조약을 비롯한 국제법을 무참히 유린하는 행위로써 세계에 그 류례를 찾을수 없는 인도적죄행으로 된다.

재일본조선사회과학자협회는 비인도적이며 불법무도한 일본정부의 이번 제재조치를 치솟는 격분을 안고 견견히 단죄규탄한다.

우리는 일본정부가 공화국과 총련, 재일동포들에 대한 부당한 제재조치를 당장 철회할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2016년 2월 15일

Print Friendly, PDF & Email